PROJECT LINK

Article Details

New Testament Studies / Volume 61 / Issue 01 / January 2015, pp 1 – 29 DOI: 10.1017/S0028688514000216, Published online: 03 December 2014

Hey! I am first heading line feel free to change me

Abstract

Sample Heading

In the early third and fourth centuries respectively, Ammonius of Alexandria and Eusebius of Caesarea engaged in cutting-edge research on the relationships among the four canonical gospels. Indeed, these two figures stand at the head of the entire tradition of comparative literary analysis of the gospels. This article provides a more precise account of their contributions, as well a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figures. It argues that Ammonius, who was likely the teacher of Origen, composed the first gospel synopsis by placing similar passages in parallel columns. He gave this work the title Diatessaron-Gospel, referring thereby to the four columns in which his text was laid out. This pioneering piece of scholarship drew upon a long tradition of Alexandrian textual scholarship and likely served as the inspiration for Origen’s more famous Hexapla. A little over a century later, Eusebius of Caesarea picked up where Ammonius left off and attempted to accomplish the same goal, albeit using a different and improved method. Using the textual parallels presented in the Diatessaron- Gospel as his ‘raw data’, Eusebius converted these textual units into numbers which he then collated in ten tables, or ‘canons’, standing at the beginning of a gospel book. The resulting cross-reference system, consisting of the Canon Tables as well as sectional enumeration throughout each gospel, allowed the user to find parallels between the gospels, but in such a way that the literary integrity of each of the four was preserved. Moreover, Eusebius also exploited the potential of his invention by including theologically suggestive cross-references, thereby subtly guiding the reader of the fourfold gospel to what might be called a canonical reading of the four.

Keywords: Synoptic Problem, gospel synopsis, gospel harmony, fourfold gospel, Ammonius, Eusebius, Canon Tables

Article Description

  • 3세기 초 인물인 알렉산드리아의 암모니우스와 4세기 인물인 가이사랴의 유세비우스는 네 권의 정경복음서 간의 관계에 대한 첨단의 연구를 행했던 인물들이다. 실제로 이 두 인물은 복음서들의 비교문학적 연구의 전통을 망라해서 선두에 서 있다.
  • 본 소논문은 그들의 공헌과 두 인물 사이의 관계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설명을 제공한다. 오리겐의 스승이었던 것으로 보이는 암모니우스는 평행단들에 유사한 구절들을 배치함으로써 최초의 복음서대조표(gospel synopsis)를 만들었다. 그는 이 작품에 “디아테사론-복음서”라는 이름을 붙였는데 그가 본문을 배치한 네 개의 평행단을 가리키는 것이다.
  • 이 선구적인 학문 작업은 알렉산드리아의 본문 연구의 오랜 전통을 사용하였으며 아마도 오리겐의 유명한 “헥사플라”에 영감을 주었을 것이다.
  • 백 년이 조금 지난 후에 가이사랴의 유세비우스는 암모니우스가 행한 작업을 이어 받아 동일한 목표를 성취하려 하였다. 물론 다른면서도 진보된 방법을 사용하였다. 유세비우스는 “디아테사론-복음서”에 제시된 본문평행구들을 그의 “작업 자료”(raw data)로서 사용하여 이런 본문 유닛들을 숫자로 변환시켰고, 결국 열개의 도표(소위 “정경목록”)로 정리되어 복음서 도입부에 실리게 되었다. 각 복음서 전체에 매겨진 섹션 번호와 정경목록으로 구성된 상호참조체계는 복음서 간의 평행구를 쉽게 찾도록 도와주었다. 각 네 권 복음서의 문학적 통일성도 그런 방식으로 보존되었다.
  • 또한 유세비우스의 상호참조체계는 신학적 암시로 연결되는 구절들도 포함하였기 때문에, 사복음서의 독자들은 그의 발명품을 잘 활용함으로써 사복음서를 정경적으로 읽도록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

요약 및 번역

김창훈 [Ph.D. Candidate at Trinity Evangelical Divinity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