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LINK

Article Details

Source: Journal for the Study of the New Testament 2014 37(2)
Subjects: Biblical Studies
Publication Year : 2014
DOI: 10.1177/0142064X14557603

Abstract

This article discusses Francis Watson’s fresh approach to the origins of gospel writing. In general, Watson’s attempt to revisit the history of the Synoptic Problem by questioning Q and integrating non-canonical writings is greatly appreciated. Some questions are, however, raised regarding, for instance, the extent to which Luke made use of Matthew or the existence of a Christian ‘Sayings Collection’ genre. It is argued that an explanation of the Synoptic Problem demands a more complex theory than the one sketched by Watson and that the question of manuscript transmission also needs to be integrated into that theory.

Keywords
Sayings Source Q, Sayings Collection genre, gospel origins, fourfold gospel, non- canonical writings, historical Jesus

Article Description

  • 이 아티클은 프란시스 왓슨의 복음서 기록의 기원에 대한 신선한 접근을 다룬다.
  • 전반적으로 왓슨이 Q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비정경 문서들을 통합시킴으로써 공관복음 문제의 역사를 다시 논하려는 시도는 매우 반길만 한 일이다. 하지만 누가가 마가를 어느 정도로 사용했는지에 대한 그의 논의와 기독교의 “어록 선집”(Sayings Collection) 장르의 존재에 대한 그의 논의는 의문의 여지가 있다.
  • 공관복음 문제의 해결은 왓슨이 그리는 그림보다 훨씬 더 복잡한 이론을 필요로 한다는 것이 일반적인 중론이다. 사본 전수에 대한 질문도 이 이론 안에 통합되어 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도 지적하고 싶다.

요약 및 번역
김창훈 [Ph.D., Trinity Evangelical Divinity School, 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