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LINK

Article Details

Journal for the Study of the New Testament 38.1 (2015)
Edited by Catrin H Williams

ISSN: 0142064X
Publication Type: Journal
Imprint: SAGE Publication
Language: English

Abstract

This article provides a response to the contributions included in this special edition of JSNT devoted to the use of the Old Testament in the New. It offers some reflections on the common themes and key issues emerging from these articles which appear to be particularly significant for current and future study in this field. The major developments and concerns considered here include: the impact of the Qumran discoveries, the increasing influence of literary theory on research in biblical studies, textual plurality and text-form, and exegetical methods and axioms. The article stresses particularly the need to situate New Testament interpretation of scripture within its early Jewish context, and to aim for precision in both methodology and terminology.

Keywords
Use of Old Testament in New Testament, early Jewish exegesis, Qumran, Septuagint, textual pluriformity, intertextuality

Article Description

  • 저자는 신약의 구약 인용 분야의 현재 연구 동향을 다룬 이번 JSNT 특집호를 요약정리하고, 앞으로 이 분과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밝히고 있다. 우선 저자는 6개의 주제로 분류하여 각 주제의 동향을 제시한다.
  • 첫째로, 쿰란 문서가 현재 신약의 구약 인용 연구에 미친 영향력을 살핀다. 저자는 이 문서들이 유대인들의 구약 인용 방식에 대해 많은 증거와 자료들을 제시해 주고 있으며, 이러한 인식의 변화는 구약 인용을 단순히 ‘기독론적 해석’으로만 봤던 과거의 접근 방식을 재고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한다. 또한, 사해 사본에 대한 연구는 이 사본들이 발견된 이후 50년 동안 학계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쳤던 것처럼, 앞으로도 이 분야의 연구들이 어떤 방식으로 전개될지가 신약의 구약 인용 연구에 중대한 변화를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평가한다.
  • 둘째로, 초기 유대교의 문헌의 다양성에 대해 살핀다. 앞서 언급한 사해 사본의 가장 큰 공헌은 제2성전기 후기에 존재했던 텍스트가 얼마나 다양했는지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가져왔다고 설명한다. 특별히 구약을 인용하는 신약의 저자가 기존에 우리가 이해해 왔던 것처럼 단순히 LXX만을 인용했다고 보기 힘들며, 오히려 맛소라 텍스트 버전을 비롯한 다양한 텍스트 가운데 의도적인 목적을 가지고 해당 구절을 차용했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한다. 저자는 앞으로 신약의 구약 인용 분과가 이 분야에 많은 연구를 집중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 셋째로, 지난 30년 동안 신약의 구약 인용 연구에서 가장 큰 논쟁을 불러왔던 주제로 방법론과 간본문성 문제를 꼽으면서 문학 이론을 차용한 Richard Hays의 Echoes of Scripture로부터 시작된 방법론의 문제가 여전히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설명한다. 저자는 기고된 논문 가운데 Huizenga의 방법론적 제안, 그리고 Foster의 방법론적 비평을 차례로 살피면서 각 주장이 앞으로의 연구 방향에 어떻게 반영되어야 할지 조심스럽게 진단한다.
  • 넷째로, 초기 유대교 배경을 중심으로 활동했던 신약의 저자들의 석의 테크닉에 대해 살핀다. 지난 20세기 중반 이후 유대인들의 해석 방식에 대한 많은 연구가 결실을 맺고 있는데, 특별 초기 기독교인들에 의해 사용된 해석 방법을 기술하는 데 있어서 더 정교한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고 저자는 설명한다. 예를 들자면, Alxe Samley와 같은 학자가 언어학 이론을 토대로 미드라쉬와 탈쿰에 차용된 광범위한 석의 테크닉을 연구하고 있는데, 이러한 연구는 최근의 유대문헌 연구를 토대로 신약 저자들의 석의 원리를 더 자세하게 연구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었다고 평가한다. 덧붙여 저자는 이 분야가 현재 초기 연구 단계 수준이므로 앞으로 많은 발전이 이뤄질 분야라고 설명한다.
  • 다섯째로, 신약의 구약 인용의 신학적 함의에 대해 논의하면서 이 분야의 연구를 통해 저자와 본문의 신학적 의도에 대해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진단한다. 하지만 Foster가 지적하는 바와 같이 이 분야를 연구하는 학자들은 보다 책임감 있는 본문 분석을 통해 세밀하고 정확한 신학적 함의를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한다.
  • 여섯째로, 신약 저자의 해당 구절 인용 범위 문제에 대해 간략히 평가한다. 이 분야는 신약의 구약 인용 분과에서 아주 오랫동안 논쟁이 되고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하면서, 인용된 구약 구절이 위치한 해당 분문의 폭넓은 문맥을 어느정도로 신약 저자가 차용했는지에 대한 문제가 핵심이라고 설명한다. 저자는 동일하게 해당 자료를 더욱 면밀히 분석하여 결론을 도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 마지막으로 저자는 신약의 구약 인용 연구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를 간략히 살핀다. 첫째로 저자는 신약의 구약 본문 해석에 있어서 초기 유대적 정황에 대한 보다 분명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다시 말해, 저자가 어떤 본문을 인용했는지, 어떤 석의 방법을 차용했는지, 또 해당 구약 본문에 대한 어떤 기본적인 이해가 있었는지에 대한 연구가 쿰란문서와의 비교 연구, 랍비문헌 연구, 더 넓게는 초기 유대주의 문맥의 연구를 통해서 보다 정확한 결론에 이를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러한 유대주의에 대한 강조는 20세기에 이뤄진 신약 연구 분야의 일종의 패러다임 전환이며, 이는 전통적인 학계의 인식이었던 유대주의와 기독교, 미드라쉬 해석과 기독론적 해석 사이의 이분법적 인식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폭넓은 헬라-로마 문화에 속에서 형성된 유대주의와 초기 기독교와의 관련성에 대해 보다 균형 잡힌 시각이 주석가들에게 요구된다고 주장한다. 둘째로 앞으로의 모든 구약의 신약 인용 연구는 차원 높은 정밀함과 정확도가 요구되는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라고 진단한다. 이를 위해서 학자들은 신약 저자의 본문 인용 자료 선택과 방식, 그리고 저자 석의 테크닉에 대한 보다 신중하고 정확도 높은 연구가 요구될 것이라고 진단한다.

요약 및 번역
조명훈 [Ph.D Student at McMaster Divinity College, Can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