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LINK

11    게바가 안디옥에 이르렀을 때에 책망 받을 일이 있기로 내가 그를 대면하여 책망하였노라
12    야고보에게서 온 어떤 이들이 이르기 전에 게바가 이방인과 함께 먹다가 그들이 오매 그가 할례자들을 두려워하여 떠나 물러가매
13    남은 유대인들도 그와 같이 외식하므로 바나바도 그들의 외식에 유혹되었느니라
14    그러므로 나는 그들이 복음의 진리를 따라 바르게 행하지 아니함을 보고 모든 자 앞에서 게바에게 이르되 네가 유대인으로서 이방인을 따르고 유대인답게 살지 아니하면서 어찌하여 억지로 이방인을 유대인답게 살게 하려느냐 하였노라
15    우리는 본래 유대인이요 이방 죄인이 아니로되
16    사람이 의롭게 되는 것은 율법의 행위로 말미암음이 아니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는 줄 알므로 우리도 그리스도 예수를 믿나니 이는 우리가 율법의 행위로써가 아니고 그리스도를 믿음으로써 의롭다 함을 얻으려 함이라 율법의 행위로써는 의롭다 함을 얻을 육체가 없느니라
17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의롭게 되려 하다가 죄인으로 드러나면 그리스도께서 죄를 짓게 하는 자냐 결코 그럴 수 없느니라
18    만일 내가 헐었던 것을 다시 세우면 내가 나를 범법한 자로 만드는 것이라
19    내가 율법으로 말미암아 율법에 대하여 죽었나니 이는 하나님에 대하여 살려 함이라
20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21    내가 하나님의 은혜를 폐하지 아니하노니 만일 의롭게 되는 것이 율법으로 말미암으면 그리스도께서 헛되이 죽으셨느니라

11 Ὅτε δὲ ἦλθεν Κηφᾶς εἰς Ἀντιόχειαν, κατὰ πρόσωπον αὐτῷ ἀντέστην, ὅτι κατεγνωσμένος ἦν. 12 πρὸ τοῦ γὰρ ἐλθεῖν τινας ἀπὸ Ἰακώβου μετὰ τῶν ἐθνῶν συνήσθιεν· ὅτε δὲ ἦλθον, ὑπέστελλεν καὶ ἀφώριζεν ἑαυτὸν φοβούμενος τοὺς ἐκ περιτομῆς. 13 καὶ συνυπεκρίθησαν αὐτῷ [καὶ] οἱ λοιποὶ Ἰουδαῖοι, ὥστε καὶ Βαρναβᾶς συναπήχθη αὐτῶν τῇ ὑποκρίσει. 14 ἀλλʼ ὅτε εἶδον ὅτι οὐκ ὀρθοποδοῦσιν πρὸς τὴν ἀλήθειαν τοῦ εὐαγγελίου, εἶπον τῷ Κηφᾷ ἔμπροσθεν πάντων, Εἰ σὺ Ἰουδαῖος ὑπάρχων ἐθνικῶς καὶ οὐχὶ Ἰουδαϊκῶς ζῇς, πῶς τὰ ἔθνη ἀναγκάζεις Ἰουδαΐζειν; 15 Ἡμεῖς φύσει Ἰουδαῖοι καὶ οὐκ ἐξ ἐθνῶν ἁμαρτωλοί· 16 εἰδότες [δὲ] ὅτι οὐ δικαιοῦται ἄνθρωπος ἐξ ἔργων νόμου ἐὰν μὴ διὰ πίστεως Ἰησοῦ Χριστοῦ, καὶ ἡμεῖς εἰς Χριστὸν Ἰησοῦν ἐπιστεύσαμεν, ἵνα δικαιωθῶμεν ἐκ πίστεως Χριστοῦ καὶ οὐκ ἐξ ἔργων νόμου, ὅτι ἐξ ἔργων νόμου οὐ δικαιωθήσεται πᾶσα σάρξ. 17 εἰ δὲ ζητοῦντες δικαιωθῆναι ἐν Χριστῷ εὑρέθημεν καὶ αὐτοὶ ἁμαρτωλοί, ἆρα Χριστὸς ἁμαρτίας διάκονος; μὴ γένοιτο. 18 εἰ γὰρ ἃ κατέλυσα ταῦτα πάλιν οἰκοδομῶ, παραβάτην ἐμαυτὸν συνιστάνω. 19 ἐγὼ γὰρ διὰ νόμου νόμῳ ἀπέθανον, ἵνα θεῷ ζήσω. Χριστῷ συνεσταύρωμαι· 20 ζῶ δὲ οὐκέτι ἐγώ, ζῇ δὲ ἐν ἐμοὶ Χριστός· ὃ δὲ νῦν ζῶ ἐν σαρκί, ἐν πίστει ζῶ τῇ τοῦ υἱοῦ τοῦ θεοῦ τοῦ ἀγαπήσαντός με καὶ παραδόντος ἑαυτὸν ὑπὲρ ἐμοῦ. 21 οὐκ ἀθετῶ τὴν χάριν τοῦ θεοῦ· εἰ γὰρ διὰ νόμου δικαιοσύνη, ἄρα Χριστὸς δωρεὰν ἀπέθανεν.

 

  • 이 아티클은 갈라디아서 2:11-21의 해석을 다루고 있다.

  • 이 글은 특별히 NPP (New Perspective on Paul) 논쟁의 핵심 구절 가운데 하나인 16절의 “율법의 행위” (works of the Law)라는 구절과 관련하여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다.

  • 전통적으로 갈라디아서 2:11-21은 안디옥에서 바울이 베드로의 외식적인 행동을 책망하는 사건으로 이해되어 왔다. 따라서 베드로가 이방인과의 식사 도중 할례자들을 두려워하여 자리를 떠난 사건은 ‘행위 의’ (works righteousness)를 암시하는 것이며, 결국 이어지는 15-21절은 바로 그 사건과 이어지는 ‘믿음으로 얻을 수 있는 의’ (justification coming through faith in Christ)에 대한 내용이 전개되는 것으로 봤다.

  • 하지만 최근 NPP는 “율법의 행위” (works of the law)를 다른 방식으로 해석한다. 예를 들어 Dunn은 ‘율법의 행위’가 ‘하나님의 백성으로서의 이스라엘에게 요구되는 율법’ (the law required of Israel as God’s people)이라고 설명하고, Wright는 본문의 문맥을 고려하여 ‘이방인으로부터 유대인들을 구별하게 하는 것들’ (the things that divide Jew from Gentile)이라고 설명한다. 바울과 베드로 사이의 발생한 이 사건이 ‘구원론적’ (soteriological) 문제라기 보다는 ‘사회학적’ (sociological)인 문제 때문이었다고 결론내린다.

  • 따라서 전통적인 해석과 NPP의 해석은 바울이 베드로를 책망하는 것에 있어서는 입장을 같이 하지만, “율법의 행위”라는 단어가 무엇을 뜻하는 것인지에 대한 이해는 다르다고 저자는 평가한다.

  • 이 아티클에서 저자가 새롭게 제시하려고 하는 해석은 다음과 같다: “본문 2:11-14절의 사건은 사실 바울이 베드로를 책망하려는 의도가 아니라, 갈라디아 대적자들을 책망하기 위해서 기록된 본문이다!” 즉, 11-14절은 갈라디아 대적자들에 대항하여 사도 바울 자신의 사도적 권위를 강화시키기 위한 의도로 기록된 것이지, 15-21절에 이어지는 율법의 행위와 관련하여 베드로를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결국 15-21절이 기록된 목적은 베드로의 행위를 비판하기 위한 목적이 아니라, 안디옥 사건을 언급함으로 얻은 사도적 권위를 통해 갈라디아 대적자들을 책망하고 그들이 가지고 있던 잘못된 신학을 교정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록되었다는 것이다.

  • 자신의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 저자는 몇 가지 근거들을 제시한다 (자세한 내용은 저널을 직접 참조하세요): (1) 갈라디아서 2:11-14절은 사도적 권위를 변호하기 위해 기록되었다. (2) 바울이 베드로를 책망하는 것은 그의 외식이지 그의 이단적 행위가 아니다. (3) 당대의 정치적 종교적 환경은 베드로의 외식적 행동이 왜 발생했는지에 대한 근거들을 제시한다. (4) “유대인 답게” (Ἰουδαϊκῶς)라는 단어는 완전한 개종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유대인처럼 사는 것 (특별히 유대인 음식법과 관련하여)을 의미한다.

  • 저자는 또 다른 중요한 근거로 Hanz Betz’s의 의견을 따라 2장 14절이 11절부터 이어지는 안디옥 사건이 마무리되는 지점이라고 본다. 즉 11-14절의 사건과 15절 이하의 내용은 서로 절대적으로 연결되지 않는다고 본다.

  • 동시에 2장 15-16절은 갈라디아 대적자들을 책망하기 위한 일종의 연결구절 (transition)이라고 주장한다. 특별히 저자는 이를 지지하기 위해 본문 비평과 본문의 문법적 구조를 분석한다.

  • 저자의 결론: (1) 본문에서 말하는 율법의 행위는 개혁주의자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선행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유대인들의 토라를 언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부분에서 전통적인 해석과 의견을 달리한다. (2) 갈라디아서 2장 16절의 “율법의 행위”는 단순히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이스라엘에게 요구되었던 율법이라기 보다는 바울과 베드로가 전했던 복음을 훼손시킨 갈라디아 대적자들의 이단적인 교리를 의미하고 있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부분에서 NPP의 해석과 의견을 달리한다.

 

 

Page 01

Galatians 2:11-21 and the Interpretive Context of “Works of the Law”
by Todd Scacewater

Journal of the Evangelical Theological Society / Volume 56 / Issue 02 / June 2013, pp 307-323

GO TO JETS ON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