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LINK

16 바울이 아덴에서 그들을 기다리다가 그 성에 우상이 가득한 것을 보고 마음에 격분하여 17 회당에서는 유대인과 경건한 사람들과 또 장터에서는 날마다 만나는 사람들과 변론하니 18 어떤 에피쿠로스와 스토아 철학자들도 바울과 쟁론할새 어떤 사람은 이르되 이 말쟁이가 무슨 말을 하고자 하느냐 하고 어떤 사람은 이르되 이방 신들을 전하는 사람인가보다 하니 이는 바울이 예수와 부활을 전하기 때문이러라  19 그를 붙들어 아레오바고로 가며 말하기를 네가 말하는 이 새로운 가르침이 무엇인지 우리가 알 수 있겠느냐  20 네가 어떤 이상한 것을 우리 귀에 들려 주니 그 무슨 뜻인지 알고자 하노라 하니 21 모든 아덴 사람과 거기서 나그네 된 외국인들이 가장 새로운 것을 말하고 듣는 것 이외에는 달리 시간을 쓰지 않음이더라  22 바울이 아레오바고 가운데 서서 말하되 아덴 사람들아 너희를 보니 범사에 종교심이 많도다 23 내가 두루 다니며 너희가 위하는 것들을 보다가 알지 못하는 신에게라고 새긴 단도 보았으니 그런즉 너희가 알지 못하고 위하는 그것을 내가 너희에게 알게 하리라 24 우주와 그 가운데 있는 만물을 지으신 하나님께서는 천지의 주재시니 손으로 지은 전에 계시지 아니하시고 25 또 무엇이 부족한 것처럼 사람의 손으로 섬김을 받으시는 것이 아니니 이는 만민에게 생명과 호흡과 만물을 친히 주시는 이심이라 26 인류의 모든 족속을 한 혈통으로 만드사 온 땅에 살게 하시고 그들의 연대를 정하시며 거주의 경계를 한정하셨으니 27 이는 사람으로 혹 하나님을 더듬어 찾아 발견하게 하려 하심이로되 그는 우리 각 사람에게서 멀리 계시지 아니하도다 28 우리가 그를 힘입어 살며 기동하며 존재하느니라 너희 시인 중 어떤 사람들의 말과 같이 우리가 그의 소생이라 하니 29 이와 같이 하나님의 소생이 되었은즉 하나님을 금이나 은이나 돌에다 사람의 기술과 고안으로 새긴 것들과 같이 여길 것이 아니니라 30 알지 못하던 시대에는 하나님이 간과하셨거니와 이제는 어디든지 사람에게 다 명하사 회개하라 하셨으니 31 이는 정하신 사람으로 하여금 천하를 공의로 심판할 날을 작정하시고 이에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리신 것으로 모든 사람에게 믿을 만한 증거를 주셨음이니라 하니라 32 그들이 죽은 자의 부활을 듣고 어떤 사람은 조롱도 하고 어떤 사람은 이 일에 대하여 네 말을 다시 듣겠다 하니 33 이에 바울이 그들 가운데서 떠나매 34 몇 사람이 그를 가까이하여 믿으니 그 중에는 아레오바고 관리 디오누시오와 다마리라 하는 여자와 또 다른 사람들도 있었더라 (사도행전 17:16-34)

16 Ἐν δὲ ταῖς Ἀθήναις ἐκδεχομένου αὐτοὺς τοῦ Παύλου παρωξύνετο τὸ πνεῦμα αὐτοῦ ἐν αὐτῷ θεωροῦντος κατείδωλον οὖσαν τὴν πόλιν. 17 διελέγετο μὲν οὖν ἐν τῇ συναγωγῇ τοῖς Ἰουδαίοις καὶ τοῖς σεβομένοις καὶ ἐν τῇ ἀγορᾷ κατὰ πᾶσαν ἡμέραν πρὸς τοὺς παρατυγχάνοντας. 18 τινὲς δὲ καὶ τῶν Ἐπικουρείων καὶ Στοϊκῶν φιλοσόφων συνέβαλλον αὐτῷ, καί τινες ἔλεγον· τί ἂν θέλοι ὁ σπερμολόγος οὗτος λέγειν; οἱ δέ· ξένων δαιμονίων δοκεῖ καταγγελεὺς εἶναι, ὅτι τὸν Ἰησοῦν καὶ τὴν ἀνάστασιν εὐηγγελίζετο. 19 ἐπιλαβόμενοί τε αὐτοῦ ἐπὶ τὸν Ἄρειον πάγον ἤγαγον λέγοντες· δυνάμεθα γνῶναι τίς ἡ καινὴ αὕτη ἡ ὑπὸ σοῦ λαλουμένη διδαχή; 20 ξενίζοντα γάρ τινα εἰσφέρεις εἰς τὰς ἀκοὰς ἡμῶν· βουλόμεθα οὖν γνῶναι τίνα θέλει ταῦτα εἶναι. 21 Ἀθηναῖοι δὲ πάντες καὶ οἱ ἐπιδημοῦντες ξένοι εἰς οὐδὲν ἕτερον ἠυκαίρουν ἢ λέγειν τι ἢ ἀκούειν τι καινότερον. 22 Σταθεὶς δὲ [ὁ] Παῦλος ἐν μέσῳ τοῦ Ἀρείου πάγου ἔφη· ἄνδρες Ἀθηναῖοι, κατὰ πάντα ὡς δεισιδαιμονεστέρους ὑμᾶς θεωρῶ. 23 διερχόμενος γὰρ καὶ ἀναθεωρῶν τὰ σεβάσματα ὑμῶν εὗρον καὶ βωμὸν ἐν ᾧ ἐπεγέγραπτο· Ἀγνώστῳ θεῷ. ὃ οὖν ἀγνοοῦντες εὐσεβεῖτε, τοῦτο ἐγὼ καταγγέλλω ὑμῖν. 24 ὁ θεὸς ὁ ποιήσας τὸν κόσμον καὶ πάντα τὰ ἐν αὐτῷ, οὗτος οὐρανοῦ καὶ γῆς ὑπάρχων κύριος οὐκ ἐν χειροποιήτοις ναοῖς κατοικεῖ 25 οὐδὲ ὑπὸ χειρῶν ἀνθρωπίνων θεραπεύεται προσδεόμενός τινος, αὐτὸς διδοὺς πᾶσιν ζωὴν καὶ πνοὴν καὶ τὰ πάντα· 26 ἐποίησέν τε ἐξ ἑνὸς πᾶν ἔθνος ἀνθρώπων κατοικεῖν ἐπὶ παντὸς προσώπου τῆς γῆς, ὁρίσας προστεταγμένους καιροὺς καὶ τὰς ὁροθεσίας τῆς κατοικίας αὐτῶν 27 ζητεῖν τὸν θεόν, εἰ ἄρα γε ψηλαφήσειαν αὐτὸν καὶ εὕροιεν, καί γε οὐ μακρὰν ἀπὸ ἑνὸς ἑκάστου ἡμῶν ὑπάρχοντα. 28 ἐν αὐτῷ γὰρ ζῶμεν καὶ κινούμεθα καὶ ἐσμέν, ὡς καί τινες τῶν καθʼ ὑμᾶς ποιητῶν εἰρήκασιν· τοῦ γὰρ καὶ γένος ἐσμέν. 29 γένος οὖν ὑπάρχοντες τοῦ θεοῦ οὐκ ὀφείλομεν νομίζειν χρυσῷ ἢ ἀργύρῳ ἢ λίθῳ, χαράγματι τέχνης καὶ ἐνθυμήσεως ἀνθρώπου, τὸ θεῖον εἶναι ὅμοιον. 30 τοὺς μὲν οὖν χρόνους τῆς ἀγνοίας ὑπεριδὼν ὁ θεός, τὰ νῦν παραγγέλλει τοῖς ἀνθρώποις πάντας πανταχοῦ μετανοεῖν, 31 καθότι ἔστησεν ἡμέραν ἐν ᾗ μέλλει κρίνειν τὴν οἰκουμένην ἐν δικαιοσύνῃ, ἐν ἀνδρὶ ᾧ ὥρισεν, πίστιν παρασχὼν πᾶσιν ἀναστήσας αὐτὸν ἐκ νεκρῶν. 32 Ἀκούσαντες δὲ ἀνάστασιν νεκρῶν οἱ μὲν ἐχλεύαζον, οἱ δὲ εἶπαν· ἀκουσόμεθά σου περὶ τούτου καὶ πάλιν. 33 οὕτως ὁ Παῦλος ἐξῆλθεν ἐκ μέσου αὐτῶν. 34 τινὲς δὲ ἄνδρες κολληθέντες αὐτῷ ἐπίστευσαν, ἐν οἷς καὶ Διονύσιος ὁ Ἀρεοπαγίτης καὶ γυνὴ ὀνόματι Δάμαρις καὶ ἕτεροι σὺν αὐτοῖς.

 

Ⅰ. Contents

1. Critique and Propaganda (비판 그리고 포교)

  • 사도행전 17:16-34절에 나타나는 바울의 아레오바고 설교의 해석에 관한 논쟁이 있다.
  • 첫째 주장은 이 설교가 차분하게 전하는 자연신학에 관한 범신론적 설교라는 주장이다(Propaganda).
  • 둘째 주장은 이 설교가 이방 종교를 철저히 정죄하는 것으로 보기도 한다(Critique).
  • 이 설교의 내용이 그레코-로만 철학과의 유사하다는 것을 강조하는 사람들은 첫째 입장을 견지하고, 유대적 배경을 더 강조하는 사람들은 둘째 입장을 견지한다.
  • 저자는 본문을 이것 아니면 저것이라고 보기에는 생각보다 이 문제가 복잡할 뿐만 아니라, 본문에 대한 저자 누가의 의도가 조금 미묘하다는 점을 지적한다.
  • 저자의 주장: 위의 두 입장을 통합한다. 저자는 누가가 행 17:16-34를 통해 두 가지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한다. (1) 기독교와 이방 종교간의 철저한 불일치를 이야기하면서 (2) 기독교의 가르침이 그레코-로마 철학적 범주에서 가장 최상위에 위치하며, 따라서 좀 더 우월한 철학이라고 주장한다. 즉 바울의 설교는 급진적이면서 동시에 전통적인 것이었다. 누가는 유대 전통의 ‘단일신론’, ‘인간론’, 그리고 ‘반우상사상’을 헬라화시키는 과정을 통해, 그레코-로만 철학의 최고의 가치가 이미 기독교 안에 내포되어 있다고 주장한다.

2. Paul on Trial as Socrates Redivivus: Acts 17:16-21 (‘소크라테스의 환생’으로 재판장에 선 바울)

A. Athens as a Luxuriant Forest of Idols (우상이 가득한 아덴; 17:16)

  • 누가는 바울이 아덴을 방문할 때 아덴이 우상으로 가득했으며, 그의 마음이 분했다(be provoked)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바울의 설교 주제에 우상에 대한 비판이 포함될 것이라는 사실을 암시시킨다.

B. Paul on Trial for Introducing New Gods (새로운 신을 소개하기 위해 심판대에 선 바울; 17:17-20)

  • 소크라테스가 가장 많이 사용했던 수사학적 기술은 ‘논증’(혹은 삼단 논법)이었는데, 이 수사학적 도구가 보통 διαλέγομαι라는 동사로 묘사된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바로 동일한 단어가 아레오바고에서 바울이 말하는 ‘변론’(reasoning)과 동일하다는 사실을 말한다.
  • 하지만 가장 중요한 유사점은 소크라테스가 새로운 것을 아덴에 소개함으로 기소가 된 것처럼, 바울 또한 동일한 위반으로 기소된다는 사실이다(17:18b-20).
  • 저자는 본문에 나타난 누가의 목적은 변론적이며, 초기 기독교 운동이 순진한 미신이 아니라, 최고의 그리스 철학적 요소를 포함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 저자는 이 부분이 기독교와 헬라철학 사이의 모의 재판이었다는 사실을 지적한 네 가지의 단서가 있다고 말한다. 1) 헬라 철학자들의 첫번째 대답은 바울을 향한 지적 조롱이었다. 18절에 나오는 “말쟁이”(σπερμολόγος)라는 단어는 사실 씨앗이나 버려진 것들을 주워먹는 청소새를 의미하는 것으로 이것은 그들이 바울을 철학적으로 바울이 훈련받지 못한자로 간주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2) 바울과 소크라테스 사이의 가장 분명한 유사점은 동일하게 이방신을 아덴에 소개했다는 것이었으며, 바로 이것이 누가의 독자들로 하여금 소크라테스 사건을 회상하기에 충분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특별히 아덴이라는 도시는 당시 지중해 연안의 문화를 이끄는 도시였지만, 이방신들이 아덴에 소개되는 것을 극단적으로 거부했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바울의 이 설교가 전혀 위험하지 않은 단순한 철학적 논의라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저자는 주장한다. 3) 철학자들이 바울을 붙잡아 아레오바고에 세웠다는 부분(19a절)에서 누가는 ἐπιλαμβάνομαι 동사를 사용함으로 그것이 바울을 강압적인 체포한 것이라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고 저자는 설명한다. 4) 마지막으로 아덴의 재판소로서의 아레오바고는 Judical setting(재판적 배경)을 제공한다. 아레오바고는 아덴의 최고의 행정기관으로서 종교와, 문화와, 정치적인 문제들을 관활하는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감당한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저자는 19장 후반절을 다음과 같이 번역할 것을 주장한다. “우리는 당신이 말하고 있는 이 새로운 가르침이 무엇인지 알 수 있는 권리가 있다”(We have the right to know what this new theaching is of which your are speaking) 그리고 20절에 지적되고 있는 것처럼 아레오바고는 바울이 선포하고 있는 이런 이상한 가르침에 대해서 결정을 내려야만 한다.
  • 결국 아레오바고 앞에 선 바울의 연설은 차분한 강론은 아니었다. 오히려 누가는 바울을 묘사할 때, 마치 소크라테스처럼, 고대 세계의 가장 유명한 재판장 선 것으로 이를 묘사한다.
  • 그리고 바울이 기독교 신앙과, 고대세계를 종교적 특징이었던 다신교 사이의 불일치에 대해서 논증해야 했다는 사실을 잘 보여준다. 곧 바울의 연설은 철학적으로 우월한 기독교를 변론함과 동시에, 신성에 대한 이방인들의 개념을 비판하는 것이어야 했다.

C. Anthenian Obsession with Novelty (새로운 것에 대한 아덴 사람들의 집착; 17:21)

  • 저자는 또한 21절의 모든 아덴 사람과 거기서 나그네 된 외국인들이 가지고 있었던 ‘새로운 것(τι καινότερον)에 대한 집착’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 즉 누가는 아덴 사람들의 미신적이기까지한 새로운 것에 대한 지나친 호기심을 설명하면서 아덴의 종교를 비판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누가는 독자들로 하여금 이 장면을 읽을 때 일종의 ‘충돌’(conflict)로 읽기를 원하고 있었던 것이다.
  • 결론적으로 누가는 1) 아덴의 우상숭배에 대한 바울의 도발(16절), 2) 철학자들의 바울에 대한 비판(18-19절), 3) 소크라테스의 재판에 대한 대한 모방(17-20절), 아레오바고의 재판적 기능, 4) 아덴인들의 호기심에 대한 집착(21절) 이 모든 것들로 바울과 아덴 사이의 충돌로 본문을 읽기를 권하고 있다.

3. The Function of the Speech as Both Critique and Propaganda: Acts 17:22-31 (‘비판’과 ‘포교’로서의 아레오바고 설교의 기능)

  • 저자는 여기서 누가가 우상숭배에 대한 비판을 강조하면서도, 바울의 설교에 헬라 철학적 요소들이 가득하다는 이 부조화의 문제에 대하여, 바울이 헬라적 철학과 헬라화된 성경 전통(LXX)이라는 도구를 사용하여 그들의 미신과 우상숭배를 비판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 이를 통하여 기독교가 단순히 이치에 맞다는 이해를 넘어, 헬라 철학보다 우월한 형태의 종교라는 것을 증명하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본다.

A. Superstition or Piety (미신 혹은 경건; 17:22-23)

  • 22절의 종교성(δεισιδαίμων)이라는 긍정적 단어의 사용을 통하여 바울은 자신의 선한 의도를 표현한다고 우리는 일반적으로 생각해왔다.
  • 하지만 저자는 이 단어가 1세기 후반에 부정적인 의미인 “미신”이라는 뜻으로 사용되었다고 주장한다. 즉 바울의 아레오바고 설교는 청중들을 다독이는 것이 아니라, 미신으로서의 다신교를 믿는 그들을 적극적으로 비판하는 것으로 시작한다는 것이다.
  • 즉, 아덴은 다른 어느 곳보다 미신을 혐오하고 비판하는 곳이었지만, 바울을 통하여 그들 자신의 철학과 종교성이 훨씬 우월한 기독교에 비해 열등한 미신의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는 설교를 듣고 있는 것이다.

B. The Creator of the World Does Not Dwell in Temple (세상의 창조자는 신전에 거하지 아니하신다; 17:24-25)

  • 저자는 17장 24절 전반부와 25절 후반부를 언급하면서 이 부분이 LXX 이사야 42장 5절에서 인용되었다는 사실을 증명한다(“Thus says the lord God who created the heaven and stretched it out, who spread out the earth and everything in it and who gives breath to the people upon it and spirit to those who walk in it.”).
  • 그리고 이 이사야 본문과의 연결을 통하여 바울이 아덴의 우상숭배와, 신전, 그리고 광신적 예배를 비판하고 있다고 본다.

C. The Unity of Humanity (하나의 인류; 17:26-27)

  • 저자는 17장 26절 전반부에 바울이 “인류의 모든 족속을 한 혈통”으로 만들었다고 했을 때, 이것은 창세기 1장을 반영하며, 곧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하나의 인류를 상기시킨다고 주장한다.
  • 동시에 26절 후반부 “저희의 년대를 정하시며 거주의 경계를 정하셨다”고 하신 부분이 성경적인 관점에서 차용된 것인지, 아니면 헬라철학적인 관점에서 차용된 것인지를 결정을 한다.
  • 저자는 이 두 해석이 모두 가능하다고 말하면서, 이것이 바로 누가가 그려내고 있는바, 기독교와 철학을 오버랩시키면서 하나님은 한 분이시고, 인류는 한 혈통이며, 하나님으로부터 나왔으며, 하나님께서 년대와 거주의 경계를 정하셨다고 말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 27절 전반부는 목적부정구문으로 사용되어, 인류가 하나님을 발견하고 찾게 하려고 은혜를 주셨지만, 현실은 아덴인들과 같이(마치 장님들처럼) 전혀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 하지만 후반부에 나오는 것처럼, 이 알지못하는 신은 인간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지 않다고 주장하면서 다시한번 이사야 55장 6절을 반영한다고 말하고 있다.

D. Humanity-Not Material Objects-Images God (물질이 아닌 하나님의 형상으로서의 인간; 17:28-29)

  • 저자는 이 단락에서 다시한번 17:28-29이 누가의 우상숭배 비판에 대한 LXX의 구절들(이사야 40:18-20)이 헬라화되어 사용되었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 “살고”, “기동하고”, “존재한다”는 동사들은 우상이 아니라, 인간이라는 사실을 누가는 명확히 설명하며, 이것이 창세기 2장 7절에 잘 나타나있다고 말한다.

E. The Resurrected “Man” Is Judge of the World (부활하신 분이 바로 세상의 심판자; 17:30-31)

  • 31절의 “이는 정하신 사람으로 하여금 천하를 공의로 심판할 날을 작정하시고”라는 바울의 종말론적인 주제변화는 다시한번 17:16-21에 나타나는 설교의 도입부분으로 되돌아오게 한다.
  • 비록 아덴 사람들은 새로운 신이 누구인지를 듣기 위해 바울을 재판장에 세웠지만, 바울은 바로 그 신이 온 세상의 심판자라는 사실을 명백히 드러낸다. 그리고 저자는 사도행전 전반에서 이 예수님의 부활이라는 진리가 거짓 종교에 대항하는 중요한 사실이라는 것이 잘 드러나고 있다고 설명한다.

4. Some Mocked and Some Believed: Acts 17:32-34 (어떤 자들은 기롱하고, 어떤 자들은 믿더라)

  • 누가복음과 사도행전에 전형적으로 나타나는 것처럼, 부활에 대한 바울의 선포는 분열을 일으켰다.
  • 하지만 이 구절에서 우리는 이 본문을 복음의 실패에 대한 전형적인 예로 볼 것이 아니라, 기독교가 이방 아덴에서조차 회심자를 얻었다는 것으로 해석해야 한다.
  • 특별히 34절에 회심한 자들을 언급한 것은 바울의 이 메시지가 아덴의 높은 지위를 가진 자들에게조차 설득력이 있었다는 사실을 증거한다.

Ⅱ. Comment

  • 이 글의 논지는 간단하다. 사도행전 17:16-34절에 있는 아레오바고 설교가 Critique이냐, 아니면 Propaganda인가에 대한 첨예한 대립이 있어 왔는데, 저자의 의견은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할 문제가 아니라, 두 가지 목적과 의도가 본문에 공존하고 있다는 것이다.
  • 이를 입증하기 위해서, 저자는 당대의 다양한 헬라문헌들을 살펴보고, 이에 비추어 본문의 의도를 살펴보고 있다.
  • 결론은, 바울의 아레오바고설교는 이중적 목적을 가지고 있다고 본다. 1) 누가의 목적에 부합하는 반우상 논쟁이라는 칠십인역의 비판을 수용하면서 절대적인 능력이 부활하신 유대인 메시아에 주어졌으며, 바로 이 부활이 거짓종교를 구분해낸다고 본다. 2) 이 설교는 일종의 포교이며, 기독교는 미신이 아니라 아덴의 철학적 지식보다 더 우월한 형태라는 것을 아덴의 철학자들에게 설파하고 있다.
  • 저자가 근거로 제시하고 있는 고대헬라문헌들과 인용문들을 더 자세히 보시기를 원하신다면, 직접 아티클을 읽어보세요.

 

 

 

JBL131-3s

Paul’s Areopagus Speech of Acts 17:16-34 as both Critique and Propaganda

Author: JOSHUA W. JIPP
Source: Journal of Biblical Literature, Volume 131, Issue 3, pages 567-588
Subjects: Biblical Studies
Publication Year : 2012
ISSN : 0021-9231
View subscription options

GO TO JBL ON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