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LINK

Article Details

Currents in Biblical Research 14.1 (2015)
Edited by Alan J. Hauser
ISSN ISSN: 1476993X
Publication Type: Journal
Imprint: SAGE Publications
Language: English

Abstract

A quiet revolution has taken place in the scholarly understanding of the Gospel genre since the publication of Richard Burridge’s What Are the Gospels? in 1992, reversing the earlier consensus that the canonical Gospels should not be considered biographies. Burridge’s research has been widely accepted and has produced a new consensus, that the Gospels are a species of ancient biography (βίος). This article: (i) lays out the former consensus and demonstrates its widespread acceptance; (ii) outlines the key arguments of Burridge’s research and the contribution he made; (iii) provides evidence of the shift in the scholarly consensus to Burridge’s view that the Gospels are ancient biographies; (iv) maps discussion of genre in recent Gospel commentaries; and (v) suggests further work that is opened up by the new consensus, notably in fine-tuning the identification of the Gospel genre.

Article Description

  • 1992년 리처드 버릿지의 “복음서란 무엇인가?”라는 책의 출판 이래로 복음서 장르에 대한 학자들의 이해에 조용한 혁명이 일어났다.
  • 이 책은 정경 복음서를 전기로 이해해선 안 된다는 이전의 의견일치를 뒤집었다. 버릿지의 연구는 광범위한 지지를 받았고 새로운 의견일치를 만들어냈다. 즉 복음서는 일종의 고대 전기(비오스)라는 견해다.
  • 이 아티클은 (1) 이전의 의견일치를 그려내며 그것의 광범한 수용을 보여주며; (2) 버릿지의 연구의 핵심적 주장과 그의 기여를 요약하며; (3) 학계의 의견일치가 버릿지의 견해(복음서들은 고대 전기다)로 전환되었음을 보여주는 증거를 제공하며; (4) 최근의 복음서 주석에서의 장르에 대한 논의를 정리해서 보여주며; (5) 새로운 의견일치가 불러일으킨 새로운 과제, 특별히 복음서 장르의 정체에 대한 정밀조율을 제안한다.

요약 및 번역
김창훈 [Ph.D., Trinity Evangelical Divinity School, U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