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LINK

Article Details

Journal of Theological Interpretation (vol 8, no. 2 [2014])
Edited by Joel B. Green
ISSN: 1936-0843
Publication Type: Journal
Imprint: Eisenbrauns
Language: English

Abstract

Romans 8:19-22 and its “groaning creation” have long provoked lively discussion and disagreement among commentators. Along- side more traditional historical criticism, the passage has recently been the subject of theologically driven interpretation in a particular vein. Commentators responding to the “ecological crisis” have utilized the text to explore the intersection of biblical studies and environmental concerns. This study seeks to enter these wider interpretive discussions with historical perspective. In this article, I trace Patristic exegesis of the text through the fourth century, with special attention to the of Faith” and its fruitfulness as an ancient-and perhaps contemporary- hermeneutic. Figures that I analyze in detail include Irenaeus, Ambrosiaster, Origen, and Augustine. The study concludes by suggesting that the early church’s Rule was indeed an effective interpretive tool in regard to Rom 8:19-22- but only under certain conditions. 

Key Words – Rule of Faith, Patristics, history of interpretation, Romans, creation, Irenaeus, Ambrosiaster, Origen, Augustine

Article Description

  • 이 소 논문은 여전히 많은 논쟁을 일으키고 있는 로마서 8:19-22절의 해석 문제를 다루고 있다. 이 본문을 접근하는 데 있어 저자의 주장은 다음과 같다. 현대 해석적 접근도 중요하지만, 4세기 교부들의 성경해석, 특별히 “믿음의 법칙”(Rule of Faith)이라는 해석학적 기준을 가졌던 교부들의 본문 해석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역주: 저자가 이 논문에서 사용하고 있는 ‘믿음의 법칙’[Rule of Faith]이라는 용어는 우리에게 ‘믿음의 유비’[Analogy of Faith]라는 용어로 더 많이 알려져 있다. 둘은 같은 용어로 보면 된다).
  • 저자는 우선 로마서 8:19-22이 해석학적으로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학계에서 여전히 합의가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평가한다. 특히 본문에 등장하는 “피조물”(creation)과 “굴복”(subjection)이라는 두 단어가 지칭하는 실체와 의미가 무엇인지에 대해 지난 2-3세기 동안 치열한 역사-비평적 논의가 이뤄졌음에도 여전히 합의를 이끌지 못하고 있다고 말한다.
  • 따라서 저자는 이 시점에 현대 비평적 해석의 경계를 넘어 J. Todd Billings가 말하는 전근대(premodern)적 성경해석을 고찰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한다. 특별히 그들이 사용했던 독특한 성경 해석인 “믿음의 법칙”이라는 프레임과 렌즈를 통해 로마서 8:19-22을 본다면 현대의 성경 해석학자들이 놓치고 있는 부분을 볼 수 있다고 평가한다(역주: 여기서 “믿음의 법칙”은 고대 교부들이 성경 해석의 잣대로 사용한 일종의 신조이자 고백을 말한다. 사도신경과 같은 고백문을 통해 본문을 평가하고 검증한 후 해석학적 결론을 내리는 것이다).
  • 저자가 살펴보는 인물은 Irenaeus, Ambrosiaster, Origen, Augustine이다. 각 교부들의 주장을 차례로 살핀 후 저자는 이 교부들 사이의 해석차를 세 가지로 분류한다. (1) 피조물은 물질적인 우주를 지칭한다 (Irenaeus, Ambrosiaster). (2) 피조물은 물질계에 굴복한 천사를 지칭한다(Origen, Ambrose). (3) 피조물은 타락한 세상에 굴복한 인류를 지칭한다(Augustine).
  • 저자는 교부들의 논의를 종합하면서, 교부들의 본문 해석은 오늘날 학자들 사이에서 두드러지는 생태학적 위기에 대한 관심을 넘어 창조세계의 공동체성을 더 강조하고 있다고 평가한다.
  • 동시에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린다. 교부들이 사용했던 “믿음의 법칙”은 ‘벽’(wall)이 아닌 ‘문’(door)으로서 기능할 때 더 효과적이다. 다시 말해 믿음의 법칙을 신학적 이단이나 대적자의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 사용하는 일종의 방어벽으로 인식하게 되면, 그것은 교회 공동체의 성경 이해를 빈곤하게 만들 것이다. 하지만 Billings가 말했듯이 이 법칙을 “sketch of our story”로 보게 되면, 그것은 교회를 성경 속에 펼쳐진 구속 드라마로 초청하게 될 것이다.

요약 및 번역

조 명 훈 [Th.M. Student at Calvin Theological Seminary]